사이버오로
뉴스/칼럼 중계/기보 정보/기록 강좌 커뮤니티 랭킹/이벤트
렛츠런파크배 오픈토너먼트
대회소개 대회뉴스 대진표 기보보기 Letsrun보도자료
대회소식

이세돌·이창호, 대마 잡히며 탈락
작성일 : 2015-09-30 오후 6:41:40 Views : 14,528
▲ 박정상 9단(왼쪽)이 이세돌 9단의 대마를 잡고서 2015 렛츠런파크배 32강에 올랐다. 귀신 같은 타개를 자랑하는 이세돌이기에 박정상의 공격 솜씨는 많은 이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64강이 겨룬다. 렛츠런파크배(Let’s Run Park)배의 본선이 열리는 광경은 장관이다.

2015 렛츠런파크배 오픈토너먼트 본선 64강전이 9월의 마지막날 30일, 한국기원 2층과 4층에서 펼쳐졌다. 연기된 2판(이동훈 vs 고근태, 강동윤 vs 허영호)을 제외한 서른 판이 진행됐다. 이변이 많지는 않았지만 눈여겨 볼 만한 결과들이 있었다.

이세돌·이창호 9단 즉 양이가 나란히 탈락했다. 공교롭게도 둘 다 대마가 잡혔다. 상대는 각각 박정상 9단과 신민준 3단이었다. 김동호 4단(한국랭킹 42위)이 조한승 9단(12위)을 꺾고, 김승재 6단(20위)이 나현 6단(7위)을 꺾는 등 하위랭커가 상위랭커를 이겨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자기사 이민진 7단, 최정 6단, 오유진 2단, 김혜민 7단은 안성준 6단, 변상일 4단, 안형준 4단, 원성진 9단에게 지면서 모두 탈락했다. 이 중 김혜민은 반집승부까지 만들며 기자들을 잔뜩 긴장시켰지만 승리를 얻지는 못했다.

본선에 오른 유일한 아마추어 기사 박상준은 영재입단 1호 신진서 3단에게 져 탈락했다.

32강전은 오는 10월14일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열린다.

총규모 5억, 우승상금 8천만 원(준우승 2천만 원)인 2015 렛츠런파크배 오픈토너먼트는 한국마사회가 주최하고 (재)한국기원이 주관한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 1회. 결승은 3번기. 전기 결승에선 이세돌이 강동윤에게 종합전적 2-1로 이겨 초대 챔피언에 오른 바 있다.




▲ 심판 서봉수 9단이 대국 개시를 선언했다.


▲ 본선이 64강부터 시작해 특이한 렛츠런파크배. 본선이지만 한국기원 2층의 예선대국장도 이용한다.


▲ 기사들이 렛츠런파크배에서 달린다. 한국기원에서 본선 64강전이 펼쳐졌다.


▲ 한국랭킹 5위 박영훈은 예전 컨디션을 완전히 회복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홍기표 6단을 꺾고 렛츠런파크배 32강에 올랐다. 32강 상대 이희성에겐 역대 8승3패로 앞선다.


▲ 박영훈(승)-홍기표.


▲ 박승화-박민규(승).


▲ 박정환(승)-강유택.


▲ 박시열-박재근(승).


▲ 안형준(승)-오유진.


▲ 최정-변상일(승).


▲ 이민진-안성준(승).


▲ 원성진(승)-김혜민


▲ 김혜민.


▲ 이민진.


▲ 김수용을 기다리던 해군 한웅규는 기권승을 거뒀다.


▲ 이원도-강승민(승).


▲ 흰 제복을 입고 대국장에 나온 해군 기사들. 앞쪽은 이원도.


▲ 해군 진시영(승)-안국현.


▲ 김지석과 맞닥뜨린 해군 한상훈(오른쪽).


▲ 박진솔과 대국한 해군 홍성지(왼쪽).


▲ 윤준상과 대국한 해군 조인선(오른쪽).


▲ 김승재(승)-나현. 마지막에 끝난 대국이었다.


▲ 김기용(승)-유병용.


▲ 서중휘(승)-김진휘. 100위권 밖 서중휘가 71위 김진휘를 잡았다.


▲ 펄펄 나는 예비역 윤준상. 바둑리그에서는 개인다승 1위인 그는 조인선을 꺾으며 32강에 진출했다.


▲ 이창호.


▲ 전기 챔피언 이세돌. 이세돌과 이창호 '양이'는 공교롭게도 둘 다 대마가 잡히며 졌다.


▲ 최철한(승)-이원영.


▲ 최철한. 올해 성적 41승16패. 9월 삼성화재배 32강전에서 중국 여걸 위즈잉에게 지면서 탈락한 건 아팠다.


▲ 이창호와 신민준이 돌을 가리고 있다. 이창호는 돌을 가린 뒤 바둑판이 비뚤어지지 않고 똑바로 놓였는지 확인했다.


▲ 이번 본선에 유일한 아마추어였던 박상준(왼쪽)은 난적 신진서를 만나 더 이상 올라가지 못했다.


▲ 이지현(승)-김민호.


▲ 류민형-김현찬(승)


▲ 2개월 전 입단한 강우혁은 김명훈에게 지면서 렛츠런파크배 본선 32강 진출에 실패하고 말았다.

목록